logo

 
banner1
포토뉴스
연재/컬럼
Extra Form

GGOAJ4GKVZJSBFOGB44GCHWBCI.jpg


[연합뉴스] 카리브해 아이티를 강타한 규모 7.2 강진의 사망자가 빠르게 불어나며 대형 참사로 확대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아이티 재난당국인 시민보호국은 전날 발생한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1천29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부상자도 5천700여 명에 달하고 실종자도 많아 인명 피해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민보호국은 "많은 이들이 실종 상태고 그보다 더 많은 이들이 잔해 아래 깔려있다"고 전했다.



아이티에서는 전날 오전 8시 29분께 프티트루드니프에서 남동쪽으로 13.5㎞ 떨어진 곳에서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했다.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는 서쪽으로 125㎞ 떨어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가 10㎞로 얕아 아이티 전역은 물론 이웃 나라에서도 강력한 진동이 감지됐다.


이튿날인 15일까지도 규모 4∼5의 강한 여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지진으로 집이 무너진 피해 지역 주민들은 물론 다른 지역 주민들도 여진의 공포 속에 집 밖에서 일요일 아침을 맞았다. AFP통신은 사실상 아이티 전 국민이 바깥에서 밤을 보냈다고 전했다.


피해지역 병원들은 몰려드는 부상자들로 포화상태가 됐다.


Z5MV5OAXTFJ2JEQJUG53ZFWJKY.jpg


이번 지진 피해는 아이티 남서부 도시 레카이와 제레미 등에 집중됐다.


당국은 이 지역들을 중심으로 주택 1만3천694채가 붕괴되고 1만3천785채가 파손됐으며, 병원, 학교, 교회 등에도 피해가 있다고 밝혔다.


구조당국은 붕괴된 건물 잔해에 깔린 생존자들을 수색해 구조하고 있으나 지진에 따른 산사태 등으로 도로가 막혀 진입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설상가상으로 열대성 저기압까지 아이티를 향해 다가오고 있어 추가 붕괴와 구조 차질도 우려된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열대성 폭풍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해진 그레이스가 16일 오후부터 아이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NHC는 그레이스가 아이티와 도미니카공화국에 강한 비를 몰고올 것이라고 예보했다.


빈곤율이 60%에 달하는 극빈국 아이티에서는 지난 2010년에도 포르토프랭스 부근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해 최대 30만 명이 목숨을 잃은 바 있다. 수십만 명이 다쳤고 100만 명 이상이 집을 잃었다.


11년 만에 또 다시 찾아온 이번 대지진은 지난달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의 피살로 아이티의 정치·사회 혼란이 극심해진 가운데 발생했다. 극도로 악화한 치안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까지 그야말로 최악의 상황이다.


아이티의 참사에 주변국들의 도움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국제개발처(USAID)는 65명으로 이뤄진 수색·구조팀을 아이티에 파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날 지진 희생자들에 애도를 표시하며, 즉각적인 대응을 지시한 바 있다.


아이티와 히스파니올라섬을 공유하고 있는 이웃 도미니카공화국과 멕시코는 즉시 식량과 의료용품 등을 지원했고, 쿠바와 에콰도르 등은 구조팀과 의료팀 등을 파견했다. 칠레, 아르헨티나, 페루, 베네수엘라 등 중남미 국가들도 지원 의사를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날 아이티 지진 피해자들을 위해 기도하며 "비극의 여파를 줄일 수 있도록" 국제사회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haiti.jpg



door.jpg
?

  1. 아이티 강진 피해 '눈덩이'…1천297명 사망·수천명 부상

    [연합뉴스] 카리브해 아이티를 강타한 규모 7.2 강진의 사망자가 빠르게 불어나며 대형 참사로 확대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아이티 재난당국인 시민보호국은 전날 발생...
    Date2021.08.15 Views450
    Read More
  2. 아르헨 빈민촌에 희망 심는 '넝마주이 수녀' 이세실리아

    [연합뉴스] 남미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차로 30분쯤 떨어진 킬메스에 '비야 이타티'(Villa Itati)라는 이름의 빈민촌이 있다. 전기와 수도도 제대로 들...
    Date2021.05.30 Views475
    Read More
  3. 태평양 건넌 이순신 장군…페루 해군사관학교에 흉상 설치돼

    [연합뉴스] 태평양 건너 남미 페루의 해군사관학교에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흉상이 들어섰다. 주페루 한국대사관은 27일(현지시간) 페루 해군사령부와 함께 페루 카야오의 ...
    Date2021.05.28 Views393
    Read More
  4. 남미 코로나19 재확산 도미노…불안한 새 변이 바이러스까지

    [연합뉴스] 남미 각국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부추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콜롬비아는 지난 28일(현지시간) 하루 코로나19 사망자...
    Date2021.04.30 Views788
    Read More
  5. 브라질 변이에 신음하는 남미…곳곳서 확진·사망 최고치

    [연합뉴스] 브라질을 진앙으로 남미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보건부는 지난 24시간 동안 ...
    Date2021.04.06 Views343
    Read More
  6. 한국, 파라과이에 모자병원 지어줬다…산모 20만명 혜택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 모자병원을 지어 19일(목) 이미경 KOICA 이사장과 마리아 테레사 바란 와실축 보건복지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
    Date2018.07.24 Views378
    Read More
  7. '기적같은 생환' 태국 동굴소년 4명 구조돼…"1명 치료필요"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州) 탐루엉 동굴에 갇혀 있던 유소년 축구팀 소년들이 고립 16일째 기적적으로 생환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생환한 소년 가운데 1명은 몸 상태가 좋지...
    Date2018.07.08 Views202
    Read More
  8. 캐나다 한국 새 이민자 4월 누계로 1840명...EE 카테고리 한인 ...

    한국 국적 이민자 수가 4월까지 누계에서 작년 동기 대비 수로는 증가했지만 전체 이민자 수가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오히려 비중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이민부가...
    Date2018.06.12 Views420
    Read More
  9. 미 LA 한인타운서 또 '묻지마 폭행'…85세 한인 할머니 중상

    미국 내 최대 한인 밀집지역인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서 최근 85세 한인 할머니를 표적으로 한 '묻지마 폭행' 사건이 발생해 현지 한인 사회에 충격을...
    Date2018.02.14 Views207
    Read More
  10. '불의 고리' 멕시코 패닉…7.1 강진 또 덮쳐 138명 사망

    멕시코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에 이어 19일 또다시 강진이 발생해 140명 가까이 사망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19일 오후 1시 15분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남...
    Date2017.09.19 Views261
    Read More
  11. 대북 외교압박 전세계 동참…남미·중동·유럽 '北대사 나가'

    국제사회에서 북한 대사 추방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멕시코와 쿠웨이트 등 남미와 중동에 이어 스페인도 유럽 최초로 자국 주재 북한 대사를 추방하기로 했다. AFP통신에 ...
    Date2017.09.19 Views138
    Read More
  12. 안보리, 北미사일 만장일치 규탄성명…추가제재 언급없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1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 즉각적인 도발 중단을 촉구했다. 안보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공개 긴급회의...
    Date2017.09.15 Views10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0 Next
/ 270
상호명 : 투데이닷컴(웹)/한인투데이(일간지) / 대표자 : 인선호 / E-Mail : hanintodaybr@gmail.com/webmaster@hanintoday.com.br
소재지 : R. Jose Paulino, 226번지 D동 401호 - 01120-000 - 봉헤찌로 - 상파울로 - 브라질 / 전화 : 55+(11)3331-3878/99721-7457
브라질투데이닷컴은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정식 등록사입니다. Copyright ⓒ 2003 - 2018 HANINTODA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