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banner1
포토뉴스
연재/컬럼

KakaoTalk_20220121_150851719.jpg


[한인투데이] 최근 한인타운 봉헤찌로 노상에서 다짜고자 반말을 섞어가며 다가온 교포 A씨로부터 신변 위협을 받고 인근 건물로 피신했다는 황인상 총영사의 소식이 알려진 후 온라인에선 총영사의 안전을 걱정하기보단 오히려 대응에 문제를 제기하는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황 총영사는 지난 21일(금) 오전 다른 일행들과 함께 봉헤찌로 거리청소 봉사를 하던 도중 “얘기 좀 하자”며 다가오는 교포 A씨의 돌발행동에 위협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인근 건물로 피신해 급히 기자회견을 자청한 홍 총영사와 함께 동석한 서기용 (경찰)영사는 경찰까지 출동한 소동에 대해서는 "외교관으로서 신변 위협시에 조치할 수 있는 정당한 대응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A씨는 욕설을 한 것도 아니고 얘기 좀 하자고 다가선 것 뿐인데 경찰을 부르는 등 자신을 마치 범죄자 취급을 했다고 억울해했다.


소식이 보도된 해당 기사 댓글에는 수 개의 댓글들이 달렸다. 이 가운데에는 아무리 그래도 총영사가 교포를 상대로 경찰까지 부르는 건 쉽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행동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댓글도 눈에 띄었다.


일각에서도 과응대응이 아니냐는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왜 교포 A씨가 왜 노상에서 총영사와 얘기를 나누고자 한 배경에 대해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A씨 장녀 B씨는 주상파울루한국교육원으로부터 정식 외주를 받아 참여한 한국 유학 관련 홍보책자 제작 과정에서 최근 저작권 침해 및 손해배상 등으로 형사 고발을 당했다.


한국 교육부의 전액 지원을 받아 제작과정에서 편집 비용을 협의에 따라 충분히 지급 받은 B씨가 홍보 책자 저작권 표기에 자신의 개인 이름을 넣었다는 이유에서다. 


여기에다가 저작권 논란 후 폐기된 책자 재 인쇄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2만 5천헤알)을 요구하는 형사소송을 한국 교육부를 대신해 총영사관이 맡아 진행 중이다.


그러나 B씨는 책자 제작에 있어 검수 총괄 기관인 교육원측으로부터  최종 허락을 받아 인쇄를 마치고 기념일 당일 홍보 및 판매를 할 목적이였지만 총영사관의 저지로 무산됐다며 오히려 모든 책임은 총영사관이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본지가 우연한 계기로 입수한 B씨가 작성한 입장문 내용에는 위 같은 주장 외에도 저작권 논란 이 후 황 총영사가 일부 한인 단체장들에게 압력을 행사했다는 내용이 구체적으로 포함되어 있어 만일 사실이라면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B씨 주장에 따르면 저작권 논란이 불거진 후 소속되어 활동하고 있는 여러 한인 단체장은 물론 자신이 근무하는 시 의원에게까지 사퇴를 압박하는 압력을 행사했다는 내용이다.


한편, 이번 저작권 관련 모든 논란의 중심 인물인 교육원장은 당초 2월 귀임 시기를 1월 중순으로 앞 당겨 급히 귀임하면서 책임을 회피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도 A씨는 물론 B씨도 이와 관련 여러차례 총영사관에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door.jpg


  관련기사

  • 총영사관, 6.25 참전유공자 초청 만찬 및 감사메...

  • 브라질 한인청소년 꿈 발표대회, ‘조향사’가 꿈인...

  • 브라질 한국상공회의소, 제18대 회장에 김승주 회...

  • 총영사관, 6.25 참전유공자 초청 만찬 및 감사메...

  • 총영사관, 신임 민경청장 예방...한인사회에 각별...

?
  • ?
    한인사회종말 2022.01.25 13:05

    압력을행사했다는 내용에는 확실한 내용 증거가 없는 기사라 왈가불가 할게 없는데 교육부대신 총영사관에서 그것도 한인상대로 소송중이라는게....참...
    마치 브라질내 한인사회는 같은 민족끼리 소송불사하는 나라사람들처럼 보여지겠군요.

  • ?
    나도 교민 2022.01.25 16:22

    상파울루 모든 한국 공관의 최종 책임 소재는 총영사관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 교육원에서 발생한 문제에 대해 총영사관에서 소송을 진행하는 것은 가능한 일이지요.


    더군다나 문제의 당사자인 교육원장이 해결도 하지 않고 한국으로 도망을 쳤다니 ...


    같은 민족이라고 잘못 된 일을 덮고 서로 쉬쉬하는 것은 더욱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잘잘못을 정확히 가려야 합니다!

  • ?
    한인사회종말 2022.01.25 16:32

    아. 총영사에서 소송 진행하는것이 가능한건 몰랐네요.


    정말 한인 사회가 이렇게 삭막할줄은 몰랐습니다.


    앞으로 교민분들이 총영사관으로 가서 민원제기도 힘든경우인듯하네요.


    경찰부르면 어쩝니까.

  • ?
    에휴 2022.01.25 16:43
    나랏돈으로 잘못을 한 부분을 바로잡는 것이랑 한인 사회가 삭막한 것이랑 무슨 상관이 있나요? 불법을 저질러도 한인이니까 쉬쉬하고 덮어줘야 한인 사회가 애정이 넘치는 건가요? 개념을 많이 잘못 짚고 계신 것 같습니다.
  • ?
    한인사회종말 2022.01.25 17:10

    무엇을 바로 잡는다는 것인가요?


    검토를 제대로 안한 교육부는요?


    위 기사에보면 검토를 교육부에서 했다고 나와있는데요.


    에휴 님이 불법이라고 하시니 교육부에서 불법을 못잡아냈다는 말이 되겠군요.


    불법을 저질러도 한인이라서 쉬쉬? 는 어디서 나오는 말인가요?


    전 덮고 넘어갓어야한다는 말은 한적이 없는대요.


    한인사회가 삭막하는다는 말은 욕을하면서 갔든 그냥 다가갔던 대화는 안해보고 위험을 감지하여 경찰부터 불렀다는대 삭막하다고 말한건대요.


    개념을 많이 잘못짚은게 저라고 생각하세요?


     

  • ?
    에휴 2022.01.25 17:56
    검토를 해도 놓칠수가있지요. 대놓고 속였으니까요. 속인사람이 잘못입니까 속임 당한 사람이 잘못입니까? 그 부분을 바로잡으려고 해도 인정을 안하니 소송을 하게 된 거겟지요. 그리고 그냥 한인도 아니고 그사람 아버지라면 충분히 위협감을 느껴 경찰을 부를 수도 있죠. 다른 한인들은 아무런 문제 없습니다.
  • ?
    한인 2022.01.25 19:46

    기사내용으로만 이야기 해볼까합니다 .


    1. 에휴님이말하신거중에 대놓고 속였다고하셨는대 그건 어디에서 나온 근거인가요.


    정확한 사실만을 두고 이야기해주시길바랍니더.


    기사내용에는 전혀 그런 내용자체가 없어요.


    2. 대놓고 속였는대 총영사관에서는 일을 잘햇나보네요.


    일을맡긴 오다준쪽에서는 발견도 못한걸 찾아냇네요.


    검토를했어도 놓쳤다는건 오다준쪽에서도 제대로 검토를 못했단겁니다.


    그럼 교육원도 제대로 확인을 안했다는 말도 되는거라봅니다. 당연히 제대로 확인안한 교육원도 책임 있는겁니다.


    3. 속인사람이 잘못인지 속은사람이 잘못인지에 대한 말에대해 작년에 전한인회장에대한 잘못된소문으로 인해 소문만듣고 많은분들이 카톡방에서 서로 대화들하다 전한인회장이 경찰에 신고해서 조사들 받으러 갔던 사건이 있었던것을 확인했습니다.


    그럼 여기서 잘못된내용을 전한사람이 잘못인가요 .잘못된내용을보고 전한인회장에게 이런저런말 한사람들이 잘못인가요. 결국 그들도 속은거나 마찬가지였는데 에휴님 말처럼 속인사람이 잘못입니까. 속은사람들이 잘목입니꺼


    4. 잘못된부분을 인정안해서 소송까지 간거라고 하셨는대 어디에 그런내용이 있길래 잘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이것또한 혼자만 아시는 내용같습니더.


    기사내용과는 전혀 다른 다른말하시기전에 정확한 근거와 내용 이 필요해 보입니다.


    5. B씨가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에효님 이 그사람 아버지라면 충분히 위협감을 느낄수있다고 하셨는대 그것또한 어디에 나와있는 근거인가요.


    단슌히 B씨아버지라 충분히 위협감을 느낀다는 건가요.


    이것또한 본인만에 생각이신가요.


     


    잘못을했다면 응당 잘못한것에 대한 책임은 져야하는겁니다.


    속여서 어쩔수없었다는건 지금세상에 핑계죠.


    정말 속임을 당했다고해도 지금세상에 속은사람도 잘못이 인정되는 세상입니다.


    한국 기사보면 알바하려다 보이스피싱에 속아서 순식간에 수금책이 되어 속았는대도 불구하고 처벌을받죠.


    돈벌려고 알바를한건데 작정하고 속여서 속은거죠.


    하지만 처벌을받습니다.


    잘못은 잘못이기 때문이죠.


     


     


    끝으로 요즘정말 다들 예민해져 있는 시기입니다.


    코로나가 사라지고 많은분들이 숨통좀 트이게 장사도 되고 코로나 이전으로 되돌아간다면 좀더 마음에 여유를 가지고 다들 사시겠죠.


    다들 힘들어서 그런겁니다.


    점점 모든분들이 퍽퍽해져가니 여유가 없는겁니다.


    빨리 이 어려운 시기가 지나가고 많은분들이 마음에 여유를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 ?
    그냥 아무개 2022.01.25 14:41

    저작권은 당연히 나라것입니다.


    제작 과정에서 충분한 보상을 받았음에도 저작권자 명단에 본인 이름이 표기되는 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내용을 보니 B씨가 누군지 알겠네요. 그간 한인 사회에 많은 논란을 일으킨 김양. 세아라 주에서도 문제를 일으켜 형사소송까지 진행중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신변에 위협을 충분히 느낄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 ?
    한인사회종말 2022.01.25 16:24
    한인사회에 문제를 많이 일으켰는지 아닌지는 모르겠구요.
    현상황에 대한것만 보면 교육부에 당연히 검토를 받았으리라보여집니다,
    결국 교육부가 원청이고 하청을받아 일을하면서 어떤하청회사가 원청 검토도없이 맘대로 일할까요.
    결국 원청 검토받고 일을한건데 총영사관에서 저지하였다라는건 교육부에서 제대로 검토를 안했다는것이고 그책임은 하청에서 모두 책임져야하는 상황인거로 보여집니다.
    그런데 총영사관에서 교육부를 대신해서 소송을한다는건 일반 회사로만 바도 하청에 모든 잘못을 떠넘기고 발을 뺀듯 보여지지 않을까요?
    그리고 대화하자고 욕을하면서 다가갔든 좋게 다가갔든 주위에 사람도 많았던거같은데 한명이 무서워서 대화는 않하고 경찰을 부르고 대피하신거잖아요.
    그것도 당사자도 아닌 아버지라는 사람이잖아요?
    위에 그냥아무개 님 말대로 저작권이 한국것이면 검토를 했다는 교육부도 책임을 같이 져야하지 않을까요.
    책임도 회피하고 소송은 원청이 아닌 총영사관에서 한다는게 더 납득이 안가네여.
    위에 아무개님 말은 저는 납득하기 힘드네요.
  • ?
    그냥 아무개 2022.01.25 20:23
    교육원이 검토를 잘 못했다 그리고 김양이 고의가 있었다?

    그간 김양의 행동을 봐 저는 쌍방이 잘 못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아시다시피 저작권자에 김양이 표시될 경우 향후 해당 자료가 인쇄/배포될 때마다 김양이 저작권료를 요구할 수 있습니다. 결국 대한민국 국민의 세금으로 한 사람이 고의적으로 한 악행을 책임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교육원장의 잘못도 있다고 생각하기에 해당 공무원도 업무상 태만 혐의로 징계를 받아야 합니다.
    소송이라는 것은 피해자와 가해자 사이에 발생하는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서만 존재하는 게 아닙니다.
    가해자/피해자 없이도 어느 특정 사건을 해결 하기 법의 힘을 빌리는 것도 소송애 해당되는 것입니다.
    총영사관이, 대한민국 국민의 내는 세금을 이용해 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분명히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바로 대한민국 국민이 낸 세금을 찾기 위함이겠지요. 총영사가 그 사람을 미워서 제기한 것일까요?

    말씀하신 "한명이 무서워..."라는 대목에 대해 의견을 드리자면, 한명이 사람을 죽일 수 있잖아요? 폭행할 수 있잖아요? 제가 아는 그 한명은 충분히 위협적인 행동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사람 명수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 행동 자체가 중요한거죠. 더군다나 브라질 처럼 총기 소지가 가능한 나라면 말입니다.

    답이 됐는지 모르겠네요...
  • ?
    교민 2022.01.26 02:56

    어찌 되었든지 문제는 발생했고 발생한 문제에 대해서는 해결을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해결하기 위해서는 책임이 있는 교육원장과 B씨를 함께 불러 얘기를 나눠보고 B씨가 잘못한게 있는데 그것을 받아 들이지 않는 다면 그때 고소를 해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B씨가 면담을 요청해도 답이 없고 얘기를 듣지 않고 교육원장하고만 대화를 하고 한 개인을 상대로 고소를 먼저 한 것은 좀 납득이 가지 않는거 같습니다...


     


  1. 한브장학회, 2022년 선발 장학생 30명에게 장학증서 및 장학금 수여

    [한인투데이] 한브장학회(회장 제갈영철 이하 장학회)가 2022년 장학생으로 선발된 30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장학금 전달은 지난 8일(화) 오후, 한인타운 봉헤찌로 소재 K-SQUARE쇼핑 2층 ...
    Date2022.02.09 Reply0 Views291 file
    Read More
  2. 민주평통브라질협의회, 김요준회장 및 위원 2명 유공자 훈장 및 표창장 수상

    [한인투데이] 주상파울루총영사관(총영사 황인상. 이하 총영사관)이 민주평통브라질협의회 김요준 협의회장을 포함해 2021 평화번영의 한반도 기반조성에 큰 기여를 한 공로를 인정받은 유공자...
    Date2022.02.07 Reply0 Views259 file
    Read More
  3. 황인상 총영사, SP주정부로부터 최고영웅훈장 수여...한인으로서는 첫 수상

    [한인투데이] 황인상 주상파울루총영사가 한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상파울루 주정부로부터 사회에 기여한 공로로 영웅훈장(최고영웅훈장 - Grande Colar Heróis de 32-Tributo aos Constitucional...
    Date2022.02.02 Reply0 Views285 file
    Read More
  4. 한국 국적 인터넷방송 운영자 장비 및 금품 털리고 귀국...‘말 좀 듣지’

    [한인투데이] 최근 브라질 상파울루에 입국한 인터넷 방송을 운영하는 한국 국적의 한 30대 남성이 일반인 출입 금지 지역을 촬영하다 장비 및 가방을 도난당하는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
    Date2022.02.01 Reply11 Views1267 file
    Read More
  5. 총영사관, 30대 한인 총격 사망 사건 담당 관계자 면담...신속한 범인 검...

    [한인투데이] 주상파울루총영사관(총영사 황인상. 이하 총영사관)이 최근 데이팅앱을 통해 이성을 만나러 갔다가 오토바이를 탄 2명의 괴한을 피해 도주하다 총격을 맞고 안타깝게 사망한 30대 ...
    Date2022.01.27 Reply2 Views901 file
    Read More
  6. 총영사 위협했다는 당사자 김 씨...위협행동 한 적 없다 과잉대응 비난

    [한인투데이] 지난 주 한인타운 봉헤찌로 지역 노상에서 거리를 청소하던 총영사에게 위협을 가했다고 알려진 한인 A씨가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전면 반박하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총영사관의 과...
    Date2022.01.26 Reply2 Views1047 file
    Read More
  7. 한인 1.5세 박재은씨 주의원 출마 공식 선언...헤뿌블리까노 당 입당

    [한인투데이] 브라질 한인 이민 60주년(2023년)을 앞두고 올해 10월에 치러지는 브라질 대선에 1.5세 한인 박재은( 50세. 변호사)씨가 상파울루 주의원 후보 출마를 공식화 하면서 뜨거운 관심...
    Date2022.01.26 Reply0 Views510 file
    Read More
  8. 교포 A씨의 돌발행동에 신변위협 받았다는 총영사...온라인에선 비난여론

    [한인투데이] 최근 한인타운 봉헤찌로 노상에서 다짜고자 반말을 섞어가며 다가온 교포 A씨로부터 신변 위협을 받고 인근 건물로 피신했다는 황인상 총영사의 소식이 알려진 후 온라인에선 총영...
    Date2022.01.25 Reply11 Views1295 file
    Read More
  9. 황 총영사, 한인타운에서 교포 A씨의 돌변 행동에 신변 위협 느껴...인근 ...

    [한인투데이] 황인상 주상파울루총영사가 한인타운 봉헤찌로 노상에서 다짜고짜 반말을 섞어가며 언성을 높이는 한인 교포 A씨의 돌변 행동에 신변 위협을 느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황 총영사...
    Date2022.01.21 Reply8 Views979 file
    Read More
  10. 30대 한인 남성 여성 만나러 갔다가 총격 사망...데이팅앱 피해사례 급증

    [한인투데이] 최근 한 30대 한인 남성이 데이팅앱으로 만난 여성을 만나러 갔다가 총에 맞아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한인 A씨는 자신의 차를 몰고 지난 ...
    Date2022.01.19 Reply1 Views1508 file
    Read More
  11. 나의꿈국제재단, 글로벌 장학생 선발 발표... 브라질 교포학생 7명 포함

    [한인투데이]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에 본부를 두고 있는 나의꿈국제재단(mdifoundation.org 이사장 손창현)이 지난 11월 이사회를 열어 글로벌 장학생을 선발해 발표했다. 13개국 전체 23명의 ...
    Date2022.01.17 Reply0 Views451 file
    Read More
  12. [신년사] '2022 새해 인사' 권명호 제37대 브라질한인회장

    존경하는 브라질 동포여러분, 서면을 통해 인사드리고 문안드립니다. 앞으로 2년간 브라질 한인회를 책임 질 회장 권명호 입니다. 갑작스러운 전염병 때문에 건강과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계...
    Date2022.01.05 Reply0 Views47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0 Next
/ 240
상호명 : 투데이닷컴(웹)/한인투데이(일간지) / 대표자 : 인선호 / E-Mail : hanintodaybr@gmail.com/webmaster@hanintoday.com.br
소재지 : R. Jose Paulino, 226번지 D동 401호 - 01120-000 - 봉헤찌로 - 상파울로 - 브라질 / 전화 : 55+(11)3331-3878/99721-7457
브라질투데이닷컴은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정식 등록사입니다. Copyright ⓒ 2003 - 2018 HANINTODA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