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banner1
포토뉴스
Extra Form

restmb_idxmake.jpg


[연합뉴스] 아마존 정글에 사는 원주민 여성이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의 스타로 등극해 화제다.


이 원주민 여성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관광객이 끊기자 궁여지책으로 스마트폰으로 틱톡 영상을 찍어 올리기 시작했는데, 그야말로 '대박'이 났다.


브라질 열대우림의 한 외딴 아마존 강변에 거주하는 타투요족의 일원인 쿤하포랑가 타투요(22)가 그 주인공이다.


15일(현지시간) 미국의 워싱턴포스트 온라인판에 따르면 쿤하포랑가는 틱톡 계정을 개설한 지 18개월 만에 팔로워가 600만명으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배를 타고 마을에 들어오는 브라질이나 외국의 관광객에게 수공예품을 팔아 모은 돈으로 아이폰7을 구입한 쿤하포랑가는 코로나19로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자 심심풀이로 틱톡에 짧은 영상을 올리기 시작했다.


아마존 외딴 마을에 거주하는 원주민의 일상을 보여주는 게 전부지만, 세계의 네티즌들은 아마존 정글의 젊은 여자 원주민의 '평범하지 않은' 모습에 환호하고 있다.


특히 타투요족 원주민들이 애벌레를 먹는 모습은 인기 폭발이다.


아마존의 야자나무에 기생하는 애벌레들은 타투요족에게는 단백질을 공급해주는 음식 중 하나이지만, 애벌레 관련 영상을 올릴 때마다 조회 수가 최소 100만회를 넘는다고 한다.


쿤하포랑가가 가족들에게 애벌레를 먹이는 모습은 670만 조회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20210916_125531.jpg


타투요족은 그러나 아마존 원주민들의 고유의 삶의 양식과 문화가 점점 사라져가는 상황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한 외부의 관심이 '독'이 될 수 있다고 경계하기도 한다.


타투요족 추장인 쿤하포랑가의 아버지도 딸에게 "우리에게 문제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많은 요인이 있다. 항상 조심하라"고 일렀다고 한다.


하지만 이 부족은 틱톡과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가 위기에 처한 원주민 문화를 다른 세계에 제대로 알려 더 잘 보호할 수도 있다는 데 의견일치를 봤다.


브라질의 공용어인 포르투갈어를 막힘없이 구사하는 데다 원주민으로서의 정체성에 더해 자신을 브라질인이라고 생각한다는 쿤하포랑가는 SNS의 팔로워들이 물어보는 질문에 성실히 응답하며 타투요족의 문화를 알리는 데 자부심을 느낀다고.


하지만 전기료와 인터넷 요금은 근심거리다. 틱톡의 높은 인기가 경제적인 이득으로 곧잘 이어지진 않는 상황에서 주 수입원인 관광객들이 코로나19 사태로 계속 오지 않으면 인터넷을 끊어야 할 수 있다.


현재 이 부족은 2018년 설치한 위성안테나로 인터넷을 연결하는데 매월 미화로 67달러(약 7만8천원)를 납부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쿤하포랑가의 이야기를 소개하면서 기존에는 지리적 제약이 컸던 아마존 열대우림에 첨단 소셜미디어가 침투하면서 원주민의 삶을 외부에 보여주는 전례가 없는 창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다큐멘터리 작가, 환경운동가, 인류학자들을 거치지 않은 방식으로는 사실상 최초로 SNS를 통해 아마존 원주민의 삶이 외부 세계에 일상적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door.jpg
?

  1. 브라질 극우 대통령 떠난 민심…여론조사서 59% "절대 안 찍어"

    [연합뉴스] 브라질 대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극우 성향인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 대한 거부감이 확산하고 있다. 재선이 사실상 어려워진 게 아니냐는 다소 이...
    Date2021.10.13 Views356
    Read More
  2. 브라질도 '오징어게임' 열풍…정치논란 우려 제목은 '라운드6'

    [연합뉴스]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흥행몰이를 이어가면서 브라질에서도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대부분 브라질 매체를 통해 '오징어 게임'이 ...
    Date2021.10.13 Views452
    Read More
  3. 소고기 가격 급등에 소뼈 찾는 세계 최대 소 사육국 브라질인들

    [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 사육국인 브라질에서 소비자들이 비싼 소고기 대신 소뼈를 찾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농업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브라질의 1...
    Date2021.10.08 Views654
    Read More
  4. 브라질 정부, 내년 코로나 백신 접종서 中 시노백 백신 제외키로

    [연합뉴스] 브라질에서 내년에 이루어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서는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백신이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보건부는 7일(현지...
    Date2021.10.08 Views373
    Read More
  5. 상파울루시, 10월 중순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철회안 논의

    [한인투데이] 상파울루시가 올해 10월 중순부터 야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철회하는 조치를 놓고 방역 전문과들과의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갔다고 현지 언론이 5일(화)...
    Date2021.10.06 Views471
    Read More
  6. 브라질 중앙은행, 물가관리 실패 인정…올해 전망치 5.8%→8.5%

    [연합뉴스] 브라질에서 연료비와 식료품을 중심으로 가격 급등 현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중앙은행이 물가 관리 실패를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중앙은행은 30일(현지시간) 발...
    Date2021.10.01 Views475
    Read More
  7. 브라질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 1억명 눈앞…부스터샷도 속도

    [연합뉴스] 브라질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이 1억 명에 육박하면서 부스터샷(추가 접종)도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Date2021.09.30 Views378
    Read More
  8. 지지율 추락·재선 난망 속 브라질 대통령 내년 대선 불출마설

    [연합뉴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지지율 추락으로 위기에 몰리면서 내년 대선 불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이런 관측이 대선 판도를 좌우할 중도 ...
    Date2021.09.23 Views377
    Read More
  9. 가뭄 장기화로 전력난 겪는 브라질…서머타임 부활 검토

    [연합뉴스] 브라질에서 극심한 가뭄으로 전력난이 계속되면서 서머타임(일광절약시간제)을 부활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브라질 광업에너지부는 16일(현지시간) 전...
    Date2021.09.20 Views402
    Read More
  10. 관광객 끊혀 궁여지책으로 틱톡에 영상 올린 아마존 정글 추장 딸...대...

    [연합뉴스] 아마존 정글에 사는 원주민 여성이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의 스타로 등극해 화제다. 이 원주민 여성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관광객이 끊기자 궁여지책으...
    Date2021.09.16 Views611
    Read More
  11. 브라질, 성인 절반 백신 접종 완료…연말까지 전 국민 접종

    [연합뉴스] 브라질 성인의 절반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올해 말까지는 모든 국민에 대한 접종이 끝날 것으로 보인다. 마르...
    Date2021.09.15 Views239
    Read More
  12. 브라질 법학자들 "대통령, 팬데믹에 무책임…범죄행위"

    [연합뉴스] 브라질의 법학자들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에 대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무책임한 행태를 사실상 범죄행위로 규정하는 의견을 냈다. 14일(현지시간) ...
    Date2021.09.15 Views29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5 Next
/ 285
상호명 : 투데이닷컴(웹)/한인투데이(일간지) / 대표자 : 인선호 / E-Mail : hanintodaybr@gmail.com/webmaster@hanintoday.com.br
소재지 : R. Jose Paulino, 226번지 D동 401호 - 01120-000 - 봉헤찌로 - 상파울로 - 브라질 / 전화 : 55+(11)3331-3878/99721-7457
브라질투데이닷컴은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정식 등록사입니다. Copyright ⓒ 2003 - 2018 HANINTODA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