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banner1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lorenjo 32406점
2위 은행나무 20175점
3위 핵폭탄 16062점
4위 bonmario 15290점
5위 허나우도 13120점
6위 관리봇 10020점
7위 지아나 9085점
8위 한비 4835점
9위 STC 4265점
10위 DAVIRHIE 4165점

자유롭게 의견을 게시 할 수 있는 열린공간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한국인 기대수명 83.3년

한국인 기대수명 83.3년… OECD국가 평균은 81년

 
 
 
김태주 기자
 
2021.07.20. 03:09

© 3b1a5afb-1da2-416b-8bd7-b3c3e8b1fff6

 

 

 

 

 

 

 

 

 

 

 

 

 

 

 

 

한국인의 기대 수명은 83.3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81.0년)보다 2년 이상 긴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는 OECD 국가 중 가장 많지만, 의사·간호사 등 보건 의료 인력은 OECD 평균보다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OECD가 발간한 ‘보건 통계 2021’의 주요 내용을 분석해 19일 발표했다.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 수명은 2019년 기준 83.3년으로 OECD 평균보다 2.3년 길었다. 기대 수명이 가장 긴 일본보다는 1.1년 짧았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80.3년, 여자는 86.3년으로, 각각 OECD 평균보다 2년, 2.7년 길었다. 자살 사망률은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높았다. 2018년 기준 우리나라 자살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24.7명으로, OECD 평균(11.0명)의 배 이상이었다.

 

건강 위험 요인을 살펴보면 2019년 기준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사람 비율은 16.4%로 OECD 평균(16.4%)과 같았다. 순수 알코올 기준으로 측정한 15세 이상 인구 1인당 주류 소비량은 연간 8.3L(리터)로 OECD 평균(8.8L)보다 적었다. ‘과체중 및 비만’인 15세 이상 국민은 33.7%로 일본(27.2%)에 이어 둘째로 적었다. 다만 과체중 및 비만 인구 비율은 2009년 30.5%에서 2014년 30.8%, 2019년 33.7%로 증가 추세다.

우리 국민 1명이 받은 외래 진료 횟수는 연간 17.2회로, OECD 국가 중 가장 많았다. OECD 국가 평균(6.8회)의 2.5배 수준이다. 입원 환자 1인당 평균 재원 일수는 18.0일로 일본(27.3일) 다음으로 길었다. 반면 우리나라에서 환자를 직접 진료하는 ‘임상 의사(한의사 포함)’는 인구 1000명당 2.5명으로, OECD 평균(3.6명)보다 적었다. 우리보다 의사가 적은 곳은 폴란드(2.4명)와 멕시코(2.4명)뿐이었다.


door.jpg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에디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상호명 : 투데이닷컴(웹)/한인투데이(일간지) / 대표자 : 인선호 / E-Mail : hanintodaybr@gmail.com/webmaster@hanintoday.com.br
소재지 : R. Jose Paulino, 226번지 D동 401호 - 01120-000 - 봉헤찌로 - 상파울로 - 브라질 / 전화 : 55+(11)3331-3878/99721-7457
브라질투데이닷컴은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정식 등록사입니다. Copyright ⓒ 2003 - HANINTODA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