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banner1
친구를 찾아요. ( ㅈ ... 2022-04-05
네네치킨 2022-03-30
시황 2022-03-29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lorenjo 37996점
2위 은행나무 20855점
3위 bonmario 20530점
4위 허나우도 17610점
5위 핵폭탄 16062점
6위 관리봇 9700점
7위 지아나 9085점
8위 DAVIRHIE 6680점
9위 한비 4835점
10위 uno 4830점

자유롭게 의견을 게시 할 수 있는 열린공간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서울, 외국인이 살기에 가장 비싼 도시로 10위를 기록했다.

외국인이 살기에 가장 비싼 도시로 3년 연속 ‘홍콩’이 꼽혔다. 서울은 10위를 기록했다.

홍콩 서구룡 문화지구 예술 공원. 세계일보 자료사진
© 제공: 세계일보홍콩 서구룡 문화지구 예술 공원. 세계일보 자료사진
 

국제 인력 관리 컨설팅업체인 ECA인터내셔널이 7일 발표한 ‘외국인이 살기에 가장 비싼 도시’ 순위에 따르면 홍콩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뉴욕, 제네바, 런던, 도쿄, 텔아비브, 취리히, 상하이, 광저우, 서울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지난해 8위에서 10위로 두 계단 내려갔다.

 

이 조사는 주택 임차비, 교통비, 전기·가스·수도요금, 음식, 가정용품,의류, 서비스, 외식비, 여가비, 술과 담배 등을 토대로 외국인의 생활비를 산정한다. 이번 조사에서는 120개국 207개 도시에 사는 외국인의 생활비를 비교했다.

 

ECA인터내셔널 “홍콩달러가 지난 1년간 다른 나라 화폐 대비 강세를 이어가면서 외국인들의 생활비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도시 1위를 3년 연속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홍콩달러는 미국달러 1달러당 7.75∼7.85홍콩달러 범위에서 움직이도록 달러페그제를 채택하고 있어, 미국달러 강세와 맞물려 수년간 높은 가치를 유지했다.

서울 도심 전경. 남제현 선임기자
© 제공: 세계일보서울 도심 전경. 남제현 선임기자

반대로 도쿄, 요코하마(17위) 등 일본 도시들은 엔화 약세로 모두 지난해보다 순위가 하락했다. 중국은 상하이에 이어 선전(12위)과 베이징(14위)이 20위 안에 들었다.

 

ECA인터내셔널은 “홍콩은 다른 도시들과 달리 엄격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와 여행 제한을 유지하고 있어 서구인들을 중심으로 인력 유출이 벌어지고 있다”며 “유럽, 북미, 호주 출신 외국인들이 고향으로 돌아가거나 다른 나라로 옮겨가고 있다. 특히 싱가포르와 두바이가 홍콩 인력 유출의 대표적인 수혜지”라고 밝혔다.

 
 
 

 

door.jpg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에디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상호명 : 투데이닷컴(웹)/한인투데이(일간지) / 대표자 : 인선호 / E-Mail : hanintodaybr@gmail.com/webmaster@hanintoday.com.br
소재지 : R. Jose Paulino, 226번지 D동 401호 - 01120-000 - 봉헤찌로 - 상파울로 - 브라질 / 전화 : 55+(11)3331-3878/99721-7457
브라질투데이닷컴은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정식 등록사입니다. Copyright ⓒ 2003 - HANINTODAY All rights reserved.